“왕비로 신분 상승 꿈꿨다” 솔직하게 고백한 인기 연예인 정체는?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0 09:56

정진영 기자
사진=김신영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김신영 인스타그램 캡처

윌리엄 왕자 팬클럽 출신인 스타가 있다.

 
방송인 김신영은 최근 진행된 채널S 예능 프로그램 ‘다시갈지도’ 녹화에서 덕질로 신분상승을 노렸다고 털어놨다.
 
‘다시갈지도’는 하늘길이 꽉 막힌 코로나19 시대 속에서 그리운 기억 속 해외여행을 현실로 만들어주는 랜선 세계 여행 프로그램이다. 6회는 영국 편으로 꾸며진다.
사진=채널S 제공

사진=채널S 제공

 
녹화 현장에서 출연자들은 본격적인 랜선 여행을 앞두고 저마다 영국과의 특별한 인연들을 밝혀 여행의 설렘을 더했다. 이중 가수 이수영은 “영국 필하모닉과 협연을 위해 영국에 방문한 적이 있다”고 밝혔고, MC 김지석은 “어린 시절 영국에서 유학을 했다. 제2의 고향”이라며 남다른 친근감을 드러냈다.
 
김신영은 “영국에 가 본 적이 없다”고 밝히면서도, 예상을 뛰어넘는 끈끈한 인연을 주장해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그는 “윌리엄 왕자 팬클럽 출신이다. 한때 왕비를 꿈꿨다. 시어머니 될 분의 정보도 꽤나 모았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출연자 모두의 추억과 애정이 빼곡히 담겨있는 영국 여행이 어떻게 펼쳐질지 관심이 모인다. 이날 방송에서는 런던 랜드마크의 숨겨진 비밀이 대 방출되는 등 지금까지 대중이 알고 있던 영국에 대한 이미지를 깨는 신선한 영국 여행기가 펼쳐진다.
 
‘다시갈지도’ 영국 편은 21일 오후 8시에 전파를 탄다.
 
정진영 기자 chung.jin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