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가속' 감독 "스포츠 드라마 차별점? 배드민턴과 청춘의 이야기"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0 14:22

박정선 기자
'너가속'

'너가속'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의 조웅 감독이 타 스포츠 드라마와의 차별점에 관해 이야기했다.  
 
조웅 감독은 20일 오후 진행된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스포츠 드라마라는 걸 처음 접했을 때, 결국은 운동이 직업인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생각했다. 준비하면서 배드민턴 선수들의 경기 장면을 보며 멋있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그걸 최대한 잘 담아보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기본적으로 사람들의 이야기라서, 조금 더 청춘들의 이야기가 많이 담길 수밖에 없다"면서 박주현과 채종협 두 배우의 존재가 차별점이라는 이야기에 동의하기도 했다.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는 싱그러운 스물다섯, 운동이 전부인 박주현(박태양 선수)과 운동이 직업인 채종협(박태준 선수)이 배드민턴 실업팀에서 벌이는 뜨거운 스포츠 로맨스 한 판을 담은 드라마다.  
 
영화 ‘정직한 후보’, 드라마 ‘내일 그대와’를 집필한 허성혜 작가가 대본을 집필하고, 드라마 ‘저스티스’, 드라마 스페셜 '한여름의 꿈’의 조웅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박주현, 채종협, 박지현, 김무준, 서지혜 등 주목받고 있는 청춘 배우들이 출연한다.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는 20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KBS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