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S 확률 0%, 터지지 않는 불꽃남자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3 06:30 수정 2022.05.12 18:52

이형석 기자
연합뉴스

연합뉴스

롯데 자이언츠 새 외국인 투수 글렌 스파크맨(30)은 지난 2월 한국땅을 처음 밟으면서 "별명에 걸맞은 활약을 보여주고 싶다"고 도전장을 던졌다. 그의 별명은 이름에서 착안한 불꽃(Sparky)이다. 지금까지는 '불꽃 투구가 전혀 나오지 않고 있다.  
 
스파크맨의 올 시즌 성적은 6차례 등판에서 1승 2패 평균자책점 7.65로 부진하다. 20이닝 이상을 던진 총 49명의 투수 중 평균자책점이 가장 높다. 이닝 소화력도 굉장히 떨어진다. 4월 23일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5이닝(3피안타 2실점)을 투구한 것이 가장 오랫동안 마운드를 지킨 기록이다. 외국인 투수가 퀄리티 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한 차례도 기록한 적 없다는 건 굉장히 심각하다. 다승 공동 1위에 올라 있는 찰리 반즈와 박세웅의 호투에 가려져 도드라지지 않을 뿐, 굉장히 부진하다.
 
롯데는 스파크맨과 총액 80만달러(10억 3000만원)에 계약했다. 61만달러에 계약한 반즈보다 기대치가 더 높았다.  
 
스파크맨은 2013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1라운드 전체 13순위에 뽑힌 유망주 출신으로 미국 메이저리그(MLB) 52경기(선발 26경기)에 등판해 4승 14패 평균자책점 5.99를 기록했다. 2019년은 풀 타임 메이저리거로 활약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101경기(선발 63경기)에서 23승 19패 평균자책점 2.88을 올렸다. 지난해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버펄로스에선 6경기 1패 평균자책점 6.88로 부진했다.  
 
스파크맨은 출발부터 삐걱댔다. 코로나19 확진으로 예상보다 늦게 입국했고, 캠프 도중 옆구리 부상으로 정규시즌 첫 등판이 미뤄졌다.  
 
시간이 흐르고 정규시즌 등판이 거듭돼도 살아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지난 5일 KT 위즈전에서는 최악의 투구를 했다. 8명의 타자를 상대하는 동안 아웃카운트 하나 잡지 못한 채 5피안타 2볼넷, 몸에 맞는 공 1개로 6실점했다. 11일 NC 다이노스전에는 4회 양의지를 상대하다가 헤드샷 퇴장을 당했다. 3이닝 4피안타 2실점.  
 
입단 때부터 우려를 샀던 단조로운 투구가 약점이다. 최고 시속 156㎞ 빠른 공을 지녔지만, 직구와 슬라이더가 약 89%를 차지하는 전형적인 투 피치 투수다. 상대 타자들이 노림수를 갖고 들어오기 쉽다. 공이 빠르지만 위력으로 이어지지 않는 이유다. 피안타율은 0.337로 굉장히 높은데 그 가운데 직구 피안타율이 3할 후반대로 가장 높다. 또한 4사구도 13개(몸에 맞는 공 3개 포함)로 많은 편이다. 투구수가 늘어나, 많은 이닝을 책임지기 어렵다. 구위와 제구 모두 전혀 기대에 걸맞은 모습을 전혀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개막 전에 2약으로 뽑힌 롯데가 초반 돌풍을 이어가려면 스파크맨의 반전이 필요하다. 
 
개막 한 달이 지나면서 차츰 외국인 선수 교체 가능성이 흘러나오고 있다. 스파크맨의 입지도 점점 좁아지고 있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