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는 못 속여' 봉중근 아들, 야구 테스트 중 오열...이대형X윤석민 당황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6 14:21

손정윤 기자
 
'피는 못 속여'에 출연한 봉중근 부자.

'피는 못 속여'에 출연한 봉중근 부자.

 
봉중근 아들 재민이가 포지션 테스트를 받는다.
 

16일(월) 밤 9시 10분 방송하는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이하 ‘피는 못 속여’) 19회에서는 이대형과 윤석민이 특별 출연해, 봉중근 아들 재민이의 포지션 테스트를 진행한다.
 
이날 봉중근은 “재민이가 투타(투수-타자) 모두 다시 도전해보면 좋겠다”라는 빅픽처를 그린 뒤 이대형X윤석민을 초빙한다. 야구장에서 두 선수를 만난 재민이는 “긴장 된다”면서 시범을 요청한다. 하지만 이대형이 윤석민의 볼을 치지 못해 탄식을 유발한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본 직속 선배 김병현은 “(이)대형이가 잘 치는 타자는 아니다. 번트를 잘하는 편”이라고 돌직구를 날려 폭소를 유발한다. 
 
뒤이어 ‘우투좌타’로 특장점이 있는 재민이의 본격 포지션 테스트가 시작된다. 재민이는 먼저, 윤석민에게 투수 테스트를 받으면서 직구, 너클 커브, 체인지업을 차례로 선보인다. 이후 윤석민의 체크 포인트를 흡수한 재민이는 확 달라진 볼로 “진짜 선수 같다”는 칭찬을 듣는다.
 
또한 즉석에서 ‘재민 VS 봉중근’의 부자 투타 대결이 성사되는데, 이때 봉중근은 눈치 없이 정확한 타력을 발휘해 모두의 비난을 산다. 반면 아들에게 승부욕을 심어주는 긍정 효과도 얻는다. 마지막으로 재민이는 ‘4년 연속 도루왕’ 이대형에게 번트-도루 수업과 타자 테스트를 받는다. 하지만 재민이는 테스트 도중, 결국 눈물을 펑펑 쏟는다고 해 ‘오열 사태’ 전말에 궁금증이 모아진다.
 
제작진은 “봉중근이 이대형X윤석민을 초대해 재민이 포지션 테스트를 진행한다. 과연 모든 일정을 마친 뒤 이대형X윤석민과 김병현이 재민이에게 어떤 포지션을 권유했을지, 봉중근X재민 부자와 야구 삼촌들이 뭉친 뜻깊은 하루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이대형, 윤석민과 함께 한 봉중근X재민 부자의 야구 일상과, 본가 포항을 방문한 이동국X재아X시안이의 이야기를 담은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19회는 16일(오늘) 밤 9시 10분 방송된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