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LF·폴햄·나이키까지…국내외 패션업계, NFT에 풍덩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7 07:00 수정 2022.05.16 22:54

서지영 기자

MZ세대 트렌드 잡고, 영역 확장 및 고객 확보 노려

 
코오롱스포츠와 샤이고스트스쿼드 협업 이미지

코오롱스포츠와 샤이고스트스쿼드 협업 이미지

 
국내외 패션 브랜드들이 대체불가토큰(NFT)에 풍덩 빠졌다.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의 트렌드를 잡아 더 넓은 고객을 확보하는 동시에 현실과 가상세계까지 영토를 확장하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코오롱FnC)이 전개하는 아웃도어 브랜드 코오롱스포츠는 샤이고스트스쿼드와 손잡고 NFT 프로젝트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샤이고스트스쿼드는 유명 크리에이터와 블록체인 전문가가 만든 NFT 브랜드다. 유저들이 유령 캐릭터를 자신의 첫 NFT로 소유한 뒤 커뮤니티를 형성해 활동하는 것이 특징이다. 
 
코오롱스포츠는 젊은 세대가 열광하는 'NFT 컬처'에 성공적으로 진입하기 위해 이번 협업을 결정했다는 입장이다. 최근 NFT가 인기를 끌면서 너도나도 뛰어들고 있지만, 소통이 부족해 현실과 가상세계를 완벽하게 연결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앞으로 코오롱스포츠는 샤이고스트스쿼드와 함께 NFT 발행을 비롯한 상품 및 굿즈 제작, 오프라인 팝업 이벤트까지 다양한 활동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LF의 패션 브랜드 헤지스도 자체 가상 인플루언서 캐릭터인 '해수'를 활용한 NFT를 지난 3일 선보였다. 해수는 헤지스닷컴에서 마케터로 일하는 20대 후반의 가상 캐릭터다. 헤지스는 해수의 스토리를 담은 365개의 NFT를 발행해 NFT 마켓플레이스에서 고객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에이션패션의 캐주얼 브랜드 폴햄은 블록체인 기업 갤럭시아메타버스와 손잡고 코리안숏헤어(코숏) NFT 콜렉션을 지난달 발행했다. 캐릭터별 10점씩 한정 수량으로 발행됐는데, 발행가는 5만 원이다. 이더리움, 클레이 등으로 결제할 수 있고, 작품 판매액 전액은 한국고양이보호협회에 기부한다. 

나이키가 선보인 NFT 운동화 ‘RTFKT x 나이키 덩크 제네시스’. 오픈씨 홈페이지 갈무리

나이키가 선보인 NFT 운동화 ‘RTFKT x 나이키 덩크 제네시스’. 오픈씨 홈페이지 갈무리

 
한국만의 일이 아니다. 전 세계 패션업계가 NFT에 발을 담그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는 최근 이더리움 NFT 기반의 첫 메타버스(3D 가상세계) 운동화를 공개했다. 나이키는 이미 지난해부터 패션 NFT 스타트업 'RTFKT'를 인수하는 등 관련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기반을 다지고 있다. 

 
글로벌 메타버스 시장 규모는 2019년 464억 달러(약 53조3136억 원)에서 2025년에는 4764억 달러(547조3836억 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코오롱FnC 관계자는 "트렌드에 민감한 패션업계가 NFT를 통해 변화를 꾀하고 있다. 단순히 NFT 발행 외에도 확장 현실(XR) 기술을 적용한 패션쇼, 버추얼 인플루언서, 가상현실(VR) 스토어, 증강현실(AR) 가상 피팅 서비스까지 확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