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e스포츠 심판 29명 배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1 10:29

권오용 기자

협회 “e스포츠 선수뿐 아니라 스포츠 심판 출신, 대학생 등 지원”

최근 진행된 제3기 3급 e스포츠 심판 자격연수 참가자들. 한국e스포츠협회

최근 진행된 제3기 3급 e스포츠 심판 자격연수 참가자들. 한국e스포츠협회

 
e스포츠 심판 29명이 새롭게 배출됐다.    

 
한국e스포츠협회가 제3기 e스포츠 심판 자격연수를 통해 29명의 3급 e스포츠 심판을 배출했다고 20일 밝혔다.
 
올해 제3기 3급 e스포츠 심판 자격연수에는 65명이 지원했으며 서류 및 면접 평가를 거쳐 최종 29명이 연수에 참여했다.  
 
협회 측은 “이 중에 프로 e스포츠 선수 출신, 스포츠 심판 경력자, 대학생 등 다양한 경력을 가진 이들이 많아 e스포츠 심판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e스포츠 3급 심판연수생들은 지난 9일부터 6일간 교육 및 실습을 받았다. 일반교육은 e스포츠의 역사, 심판수행과 리더십, 커뮤니케이션의 이해, e스포츠 심리, 심판의 태도와 자세로 구성됐다.  
 
심판 수행 교육은 백승윤 심판장과 박민철 심판이 참여해 e스포츠 심판론, 심판수행 사례 및 매뉴얼, 심판화법, 실습교육 등으로 진행됐다.  
 
이번 자격연수생 전원은 필기 시험 및 실습 시험을 통과해 3급 심판 자격을 얻었다. 신규 3급 심판에게는 수료증과 함께 스포츠웨어 브랜드 켈미에서 심판복이 제공되었다.  
 
협회 측은 “이들은 앞으로 협회 주최·주관 아마추어 및 프로암 대회에서 활동하게 된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