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 애프터 유, '아리랑' 새 버전 부른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4 08:26

황지영 기자
KDH 제공

KDH 제공

밴드 워킹 애프터 유가 후속곡 활동에 돌입한다.
 
워킹 애프터 유는 23일 SBS MTV '더쇼'에 출연해 '아리랑'의 새 무대를 선보인다 '아리랑'은 붙잡고 싶지만 붙잡을 수 없어 끝내 떠난 그대를 향한 그리움을 담은 곡으로 민요 아리랑에 담긴 한과 서정을 녹여 밴드 사운드로 풀어냈다. 특히 이 곡은 워킹 애프터 유가 본인들의 대표곡으로 꼽을 만큼 애정이 각별해 어떤 무대를 보여줄 지 기대감이 모인다.
 
지난 달 새 앨범 '안녕'을 발매한 워킹 애프터 유는 타이틀곡 'Good bye sad days'로 꾸준히 활동해왔다. 음악방송 외에도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등에 출연하며 라이브 실력과 입담을 뽐냈으며 주말에는 클럽 공연을 통해 실시간으로 팬들과 호흡하고 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