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인천] '폰트 6승+장단 12안타' SSG, 롯데 꺾고 3연승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5 21:15 수정 2022.05.25 21:16

이형석 기자
2022 KBO리그 롯데자이언츠와 SSG랜더스의 경기가 24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렸다. SSG 최지훈이 9회말 1사 만루서 끝내기 몸에 맞는볼을 얻어내고 동료들의 물세례를 받고있다. 인천=정시종 기자

2022 KBO리그 롯데자이언츠와 SSG랜더스의 경기가 24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렸다. SSG 최지훈이 9회말 1사 만루서 끝내기 몸에 맞는볼을 얻어내고 동료들의 물세례를 받고있다. 인천=정시종 기자

SSG 랜더스가 집중력을 선보이며 3연승을 달렸다.  
 
SSG는 25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홈 경기에서 9-1, 7회 강우 콜드게임 승리를 거뒀다. 전날(24일) 가장 먼저 시즌 30승에 선착한 SSG는 3연승의 상승세 속에 1위 자리를 더욱 굳히고 있다.  
 
선발 투수 윌머 폰트가 7이닝 동안 3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했다. 시즌 6승(3패)째를 거뒀고, 평균자책점은 2.29에서 2.18로 낮췄다.  
 
폰트는 3회까지 단 한 명의 출루도 허용하지 않았다. 4회 선두 타자 황성빈에게 이날 첫 안타를 내주고, 1사 후 이대호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4번 DJ 피터스에게 병살타를 유도했다. 5회와 6회 삼자범퇴로 막은 폰트는 7회 초 안치홍에게 솔로 홈런을 맞고 유일한 실점을 기록했다.  
 
그 사이 타선은 차곡차곡 점수를 쌓았다. 
최지훈이 1회 말 1사 후 롯데 우완 이인복의 143㎞ 투심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우측 담장을 넘기는 선제 솔로 홈런(비거리 115m, 시즌 3호)으로 만들었다. 3회에는 선두 이재원의 몸에 맞는 공에 이은 추신수의 안타로 1, 3루 찬스를 만들었고 최지훈의 병살타 때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2-0으로 달아났다.  
 
SSG는 4회 말 4점을 추가했다. SSG는 1사 후 6번 타자 박성한의 안타를 시작으로 2번 최지훈까지 6타자 연속 출루했다. 1사 1루에서 최주환의 2루타, 오태곤의 몸에 맞는 공으로 만든 만루에서 이재원이 2타점 적시타를 쳤다. 이어 추신수가 안타를 뽑아 다시 만루 찬스가 이어졌고, 최지훈의 1타점 적시타가 나왔다. 최정의 희생 플라이로 6-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SSG는 5회 말 오태곤의 3점 홈런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시즌 마수걸이 홈런이다. 
 
7회 말 SSG 공격을 앞두고 빗줄기가 굵어져 경기가 중단됐고, 그대로 끝났다. 
 
인천=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