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열리는 지역축제…편의점 함박웃음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6 07:00 수정 2022.05.25 18:06

안민구 기자

이동형 편의점 3년 만에 재운영

CU 이동형 편의점. CU 제공

CU 이동형 편의점. CU 제공

편의점 업계가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코로나19로 한동안 개최되지 못했던 지역축제가 올해 연이어 열릴 것으로 전망되면서다. 축제 기간 인근 편의점 점포들은 최대 10배까지 매출이 증가해 '축제 특수'에 대한 기대가 크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울산대공원 장미 축제를 시작으로 서울재즈페스티벌, 자라섬 재즈페스티벌 등 지난 3년간 코로나19로 중단됐던 대규모 행사가 속속 재개되고 있다.
 
수만 명에 달하는 관중을 끌어모았던 행사가 재개된다는 소식에 편의점 업계도 들뜬 모습이다. 전국 곳곳에 점포가 있는 편의점 특성상 지역축제 수혜를 직접적으로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도심권에서 진행되는 지역축제의 경우 축제 장소 인근에 있는 지하철역, 버스정류장 주변 점포 매출이 최소 3배에서 최대 10배까지 반짝 상승하며, 지방권 축제 역시 행사 장소와 20km 이상 떨어진 점포의 매출을 20~50% 견인할 만큼 큰 영향을 미친다.
 
지역축제 재개에 맞춰 편의점들은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CU는 최근 이동형 편의점을 3년 만에 다시 운영하고 나섰다. 코로나19 기간에 잠시 운영을 중단했지만 지난 5일 천안 어린이날 축제를 시작으로 이달에만 4차례 다시 투입했다.
 
대형 화물트럭을 개조한 CU의 이동형 편의점은 2009년부터 대학과 지역축제 등 고객이 필요한 곳으로 직접 이동해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동형 편의점에서 발생한 매출은 이동형 점포를 신청한 가맹점의 추가 매출로 연계된다. 이에 점포 수익성 제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CU는 다음 달에도 10여 개 지역축제에 이동형 편의점을 투입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운영을 검토 중이다.
 
CU 관계자는 “실제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는 CU 이동형 편의점 요청 건수가 한 해 평균 40건에 달했을 만큼 고객과 주최 측의 만족도가 모두 높다”며 "엔데믹 전환에 맞춰 고객 편의를 돕고 점포 매출을 증가시킬 수 있는 맞춤형 상품과 마케팅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