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7월부터 메타버스로 출근…"공간보다 연결이 중요"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30 17:40

정길준 기자
제주 첨단과학단지 카카오 본사. 연합뉴스

제주 첨단과학단지 카카오 본사. 연합뉴스

 
카카오가 오는 7월부터 원격근무에서 진일보한 메타버스(3차원 가상세계) 근무제를 시행한다.
 
남궁훈 카카오 대표는 30일 "지난 2년간 원격근무를 경험해본 결과 업무를 하는 데 물리적 공간보다는 '연결'이 더 중요한 가치라고 결론 내렸다"며 "연결을 중심으로 한 메타버스 근무제가 크루(임직원)들의 효율적인 업무를 돕고, 카카오 공동체를 관통하는 하나의 문화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타버스 근무제는 근무 장소에 상관없이 가상의 공간에서 동료와 항상 연결해 온라인으로 가능한 모든 일을 해 나가는 근무 방식이다.
 
텍스트·음성·영상 등 적절한 수단으로 동료와 협업할 수 있다. 크루가 선택한 장소에서 자유롭게 근무하면서 실시간 음성채널에 접속해 소통하는 것이 기존 원격근무와의 차이점이다.
 
카카오는 크루들이 메타버스 근무 환경에서 효율적으로 협업할 수 있도록 '그라운드룰'을 마련했다.
 
메타버스 근무제가 안착할 때까지 베타 운영 기간을 가질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온라인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부분을 보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크루들의 의견을 취합해 근무제를 지속해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카카오 공동체 중 카카오·카카오게임즈·카카오모빌리티·카카오뱅크·카카오벤처스·카카오브레인·카카오스타일·카카오스페이스·카카오엔터테인먼트·카카오엔터프라이즈·카카오인베스트먼트·카카오페이·카카오헬스케어·크러스트가 메타버스 근무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적용 시기와 방식은 각 회사의 상황에 따라 다를 수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수평적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영어 이름을 부르는 호칭 문화와 신뢰·충돌·헌신의 의사결정 과정처럼 카카오의 핵심 정체성 중 하나로 만들 방침이다"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