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가속' 박주현·채종협 포옹 엔딩…시청률은 1.8%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2 08:10

박정선 기자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KBS 2TV 수목극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의 헤어진 박주현, 채종협이 다시 감정을 확인했다.
 
지난 2일 방송된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이하 '너가속') 13회에서는 박주현(박태양)과 채종협(박태준)이 이별을 받아들이는 과정이 그려졌다. 헤어졌지만, 마음은 정리하지 못했던 두 사람이 엔딩에서 포옹하는 모습이 담겼다.  
 
박주현은 15일의 근신 동안 혼자서 훈련일지를 쓰며 복귀 준비를 했다. 배드민턴 연습과 체력 훈련도 중요했지만, 그보다 채종협을 잊는 것이 박주현에게 가장 큰 숙제였다. 전화번호와 사진은 지웠지만, 자꾸 떠오르는 추억을 지우는 건 쉽지 않았다.
 
박주현의 복귀와 함께 유니스에서는 체력 테스트가 예고됐다. 이를 위해 선수들은 10일 동안 체력 훈련에 집중해야 했다. 이때 채종협과 김무준(육정환)만이 휴대폰을 걸고 먼저 체력 테스트를 받겠다고 자원했다. 두 선수 모두 뛰어난 기량으로 정해진 체력 테스트 기준을 통과했다. 이에 채종협, 김무준은 체력 훈련 대신 볼을 칠 수 있게 됐다.
 
알고 보니 이는 박주현을 보면 마음이 흔들리는 채종협이, 그와 함께하는 체력 훈련을 피하고자 미리 테스트를 받은 것이었다. 자신을 자꾸 피하는 채종협에게 앞으로 계속 볼 사이니 편하게 보자고 말한 박주현. 하지만 채종협은 “하루아침에 모르는 사람처럼 해야 하는 게 헤어지는 거야. 네 눈만 마주쳐도 내가 흔들린다고”라며 단호하게 그를 밀어냈다.
 
이렇게 채종협이 마음 아파하는 가운데, 더욱 심각한 문제도 생겼다. 채종협의 무릎에 이상이 생긴 것이다. 채종협의 입원 소식을 들은 박주현은 한 걸음에 병원까지 달려갔다. 두 사람이 결국 이별을 택한 것을 알고 마음이 불편하던 박지현(박준영)은 병원에 온 박주현을 보고 채종협이 혼자 병실에 있는 시간을 알려줬다.
 
박주현은 채종협을 보자마자 “입원할 때까지 뭐 했냐”며 속상한 마음을 토로했다. 채종협은 “아픈 줄도 몰랐어. 네가 없으니까. 네가 내 옆에 없는 게 제일 아프니까”라고 답하며 그를 와락 껴안았다. 아직도 뜨거운 감정을 확인한 두 사람이 다시 연인 관계로 돌아가게 될지 궁금해지는 엔딩이었다.
 
한편, 이날 방송된 '너가속' 13회는 1.8%(닐슨 코리아 전국 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제8회 전국 동시 지방 선거 개표 방송으로 동시간대 경쟁작 없이 거둔 성적이다. 지난 5월 26일 방송된 12회에서는 1.0%를 기록한 바 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