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꿈장' 샘 해밍턴, 박사마을서 셋째 욕심 드러내.."윌리엄, 동생 또 갖고 싶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9 08:13

이지수 기자
'해밍턴가 꿈의 옷장'에 출연한 샘 해밍턴.

'해밍턴가 꿈의 옷장'에 출연한 샘 해밍턴.

 
샘총사와 나태주가 뭉쳐, 농촌 마을에 흥겨운 활력을 선물한다.
 
오는 10일(금) 저녁 8시 방송하는 ENA(이엔에이), ENA DRAMA(이엔에이 드라마) 채널 ‘해밍턴가(家) 꿈의 옷장’(이하 ‘해꿈장’) 6회에서는 ‘박사’ 꿈 모험에 도전해 춘천 ‘박사마을’에서 농촌 체험에 나선 샘총사(샘 해밍턴-윌리엄-벤틀리)와 ‘태권 트로트가수’ 나태주의 케미 활약상이 펼쳐진다.
 
이날 샘총사는 밭에서 손수 따온 오이로 ‘오박 소박이’ 만들기에 도전한다. 이를 위해 요리박사 최춘자 할머니가 요리를 도와주는 ‘드리머’로 샘총사와 함께한다. 그런데 요리박사는 밭에 나갔던 샘총사가 나태주와 함께 돌아오자 “내가 나태주씨 팬이야~”라며 ‘찐팬’ 모드로 돌변한다. 이에 나태주는 팬심에 화답하는 마음으로 첫 만남부터 춤판을 벌여 현장을 초토화시킨다.
 
잠시 후 흥분을 가라앉힌 샘총사와 나태주는 ‘시장 팀’과 ‘요리 팀’으로 나눠 본격 미션에 돌입한다. 나태주와 ‘꼬마 흥박사’ 벤틀리는 시장 팀으로 뭉쳐, 마을 어르신들의 ‘심부름 미션’을 진행한다. 어르신들은 시장에서 뻥튀기, 고기, 옥수수, 사탕, 효자손을 사오라고 주문한다. 하지만 벤틀리는 “뻥튀기, 고기, 사탕, 사탕, 사탕”이라며 자의적으로 심부름 목록을 작성해 폭소탄을 터뜨린다.
 
그 시각, ‘요리 팀’ 윌리엄은 요리박사가 오이 손질하는 모습을 유심히 관찰한 뒤, 안전 칼을 이용해 곧잘 따라해 감탄을 자아낸다. 반면 장 트러블로 화장실에 다녀온 샘 해밍턴은 자신 있게 부추를 썰지만, 요리박사로부터 저지당한다. 이와 관련 요리박사는 “아빠 없을 때 애가 참 잘했어”라고 칭찬과 비난을 한 문장에 담아내는 신공을 발휘한다. 또한 요리박사는 박사마을에 대한 이야기가 오가던 중 “여긴 박사가 많이 나오니까 신혼부부가 (아이를 갖고 싶어서) 온다”고 소개한다. 이에 샘 해밍턴은 눈을 반짝이며 “윌리엄~ 혹시 동생 또 갖고 싶어? 엄마랑 놀러 올까 해서”라고 ‘장차 박사가 될(?)’ 셋째 욕심을 드러낸다.
 
제작진은 “샘총사와 나태주가 짝을 이뤄 어르신들 심부름에 나서는가 하면, 직접 따온 우리 농산물로 요리를 만들며 알찬 시간을 보낸다. 어르신들에게 행복한 웃음을 선사하며 효도한 샘총사X나태주의 뿌듯하고 유익한 현장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귀염뽀짝 장꾸’ 윌&벤, ‘단짠 아빠’ 샘 해밍턴의 꿈 모험을 담은 ENA, ENA DRAMA 채널 가족 예능 ‘해꿈장’ 6회는 10일(금) 저녁 8시 방송된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사진=ENA, ENA DRAMA ‘해밍턴가 꿈의 옷장’(해꿈장)

이지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