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타임' 차미경, 일복 터진 K할머니 "인연 소중함 다시금 느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3 16:44

황소영 기자
사진=디퍼런트컴퍼니 제공

사진=디퍼런트컴퍼니 제공

배우 차미경이 드라마 '지금부터, 쇼타임!'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12일 종영된 MBC 주말드라마 '지금부터, 쇼타임!'에서 만신 나금옥으로 열연을 펼친 차미경이 애정 가득한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차미경은 소속사 디퍼런트컴퍼니를 통해 "'지금부터, 쇼타임!' 벌써 끝이 났다. 다른 어떤 작품보다도 감회가 좀 특별하다. 삶과 죽음의 경계, 하늘과 이승의 매개자인 만신 역을 맡아 연기하면서, 인연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끼게 해준 작품"이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지금 우리가 처한 현실과 나 자신을 사랑하고 행복함을 느끼고, 그리고 다른 이들과 함께 공감하고 배려하고 그렇게 사는 것이 어쩌면 이 세상의 악을 퇴치하는 게 아닐까 싶다. 모든 선과 악은 우리들 마음속에 있는 것이란 생각이 들었고, 마음 공부가 많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시청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잡귀잡신은 물알로 만복은 이리로!"라고 캐릭터와 동화된 유쾌한 인사를 덧붙였다.
 
차미경은 '지금부터, 쇼타임!'에서 유일무이한 무당 캐릭터를 섬세한 연기로 소화, 시청자들에게 작품의 퀄리티를 높이는 열연이었다는 호평을 받았다.
 
황소영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