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네덜란드 총리 만나 최첨단 반도체 역량 강화 도모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5 09:42

김두용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 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 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를 만나 반도체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15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네덜란드 헤이그에 있는 총리 집무실에서 뤼터 총리를 만나 최첨단 파운드리 역량 강화를 위한 협력 확대와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문제 해소 등 포괄적이고 전략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과 뤼터 총리가 만난 것은 6년 만이다. 이 부회장은 2016년 9월 방한한 뤼터 총리를 맞아 삼성전자 전시관 '딜라이트'를 직접 안내한 적이 있다.
 
둘이 다시 만난 것은 반도체 산업의 핵심 국가인 네덜란드와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네덜란드는 반도체 연구개발부터 설계, 장비, 전자기기 완제품까지 관련 산업 생태계가 고루 발전해있다.
 
특히 네덜란드 기업인 ASML은 7나노미터(㎚·1㎚는 10억분의 1m) 이하 초미세 공정 구현에 필수적인 극자외선(EUV) 노광장비를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생산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의 최첨단 파운드리 사업 확대에 필수적인 ASML 장비가 안정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뤼터 총리에게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2030 메모리 반도체 1위 목표를 내걸고 있다.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1위 달성을 위해 EUV 노광장비를 얼마나 많이 확보하느냐가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다. 이를 위해 이 부회장은 뤼터 총리에게 적극적인 협력을 부탁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파운드리 1위 TSMC(대만)를 추격하고 있다.    
 
앞서 마르크 뤼터 총리는 지난 3월 윤석열 당시 당선인과도 통화해 양국 간 반도체 분야에서 협력 확대 논의한 바 있다. 당시 윤 당선인은 뤼터 총리에게 전화해 "'미래산업의 쌀'이라고 불리는 반도체 산업에서 양국 간 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뤼터 총리는 "양국 간 협력 시너지가 매우 클 것"이라고 답했다.
 
지난 7일 출장길에 오른 이 부회장은 독일, 네덜란드, 프랑스 등을 돌며 반도체 장비·전기차용 배터리·5세대(5G) 이동통신 등에 특화된 전략적 파트너들을 만나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 뒤 오는 18일 귀국할 예정이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