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웅-허훈 “이건 사람이 할 짓이 아니야!” 허버지와 동침 거부 선언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1 16:19

김다은 기자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허웅, 허훈 두 아들을 충격과 공포에 몰아넣은 허재의 잠버릇이 낱낱이 공개된다.  
 
오는 22일에 방송될 JTBC ‘허삼부자섬집일기-허섬세월’(허섬세월) 2회에서는 30년 만에 생애 첫 동침에 나선 허삼부자의 녹도 첫날밤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 허삼부자는 다사다난했던 섬 생활 1일 차를 마무리하고 녹도에서의 첫날 밤을 맞이하게 된 가운데 허웅, 허훈 형제는 “잠만큼은 진짜 같이 못 잘 것 같다”고 말할 정도로 아버지와의 동침을 걱정한다.
 
본격적인 잠자리 준비에 나선 이들은 취침 준비에서부터 극과 극의 모습을 여지없이 드러낸다. 허웅은 “관리하는 자만이 살아남는다”며 갖가지 화장품으로 스킨 케어를 하며 뷰티쇼를 방불케 하는가 하면 허훈은 상의를 탈의한 채 거울 앞에서 한참 동안 외모 점검을 벌인다.
 
이런 둘을 못마땅하게 바라보던 허재는 “저것들 뭐 하는 거야! 그냥 빨리 좀 하고 자자!”라는 재촉과 함께 초간단 세안법으로 두 아들을 경악하게 만든다. 특히 허웅은 “아버지 더러워서 같이 못 자겠다”고 기겁하며 아버지와의 동침을 더욱 걱정했다는 후문이다.  
 
우여곡절 끝에 허삼부자는 나란히 잠자리에 눕는다. 이내 허재의 잠버릇이 시작되고 온 집안을 울릴 만큼 우렁찬 코골이는 기본, 충격적인 잠꼬대로 두 아들을 공포에 떨며 잠에서 깬다.
 
허버지 잠버릇 덕분에 깊게 잠들지 못한 두 형제는 급기야 다음 날 아침 “아버지와 다신 같이 못 잔다”, “지진 난 줄 알았다, 이건 사람이 할 짓이 아니야”라며 하룻밤 만에 동침 거부를 선언한다.
 
두 아들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던 허재의 잠버릇은 대체 어느 정도였을지, 허삼부자의 생애 첫 동침은 22일 오후 9시 JTBC ‘허삼부자섬집일기-허섬세월’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