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산: 용의 출현' 박해일, 젊은 시절 이순신을 그려내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1 09:48

김선우 기자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박해일이 영화 '한산: 용의 출현'에서 젊은 시절의 이순신 장군 역으로 분했다.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극 중 박해일은 리더십과 책임감을 동시에 지닌 지혜로운 장수 '이순신' 역을 맡았다. 박해일이 그려낼 이순신 장군은 젊은 시절의 패기와 지략가로서의 모습이 돋보일 예정이다. 박해일은 '명량'에서의 용맹한 모습과는 또 다른 에너제틱하면서도 전쟁에 지침이 없던 시절의 이순신을 진심 어린 시선으로 담아냈다.
공개된 캐릭터 스틸에서도 국난 속에서 나라를 지키고자 하는 신중하면서도 대담한 카리스마를 지닌 이순신 장군의 모습을 완벽하게 표현해내 이목을 집중시킨다.
 
박해일은 "캐스팅 제안이 들어왔을 때부터 많은 부담감을 느꼈지만 시나리오를 읽을수록 흥미롭게 빠져들어 출연을 결정지었고, 남다른 마음가짐으로 임했다"고 전했다. 무엇보다 그는 이번 영화를 통해 '극락도 살인사건', '최종병기 활'에 이어 김한민 감독과 세 번째 작품의 연을 맺어 더욱 기대되는 대목이다.
 
김한민 감독 역시 "징비록(류성용 著)에 장수 이순신을 묘사한 내용 중 '영명한 눈빛이 마치 선비와 같았다'는 부분이 박해일 배우를 떠오르게 만들었다"며 캐스팅 비화를 전해 두터운 신뢰감을 바탕으로 탄생시킬 '성웅 이순신'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영화는 7월 말 개봉 예정이다.
 
김선우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