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단심' 장혁 “킹메이커의 역할에 충실하고자 애써” 종영 소감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2 18:24

박로사 기자
사진=IHQ 제공

사진=IHQ 제공

“킹메이커의 역할에 충실하고자 애썼다.”
 
배우 장혁이 드라마 ‘붉은 단심’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장혁은 ‘붉은 단심’에서 폭군에 대한 트라우마로 스스로 선왕을 세우고자 했던 충신 박계원 역을 맡아 극의 전개를 이끌었다. 방송 초반에는 권력을 탐하는 권신으로 비쳤으나 후반으로 갈수록 조선과 백성들을 위해서라면 어떤 희생도 감수하는 모습을 보였다.  
 
밀도감 있는 눈빛 연기와 강약 조절의 발성은 긴장감을 더욱 불러일으켰다. ‘사극 장인’이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을 정도의 눈호강으로 명장면을 많이 배출했다.
 
장혁은 “킹메이커로서의 역할에 충실하고자 애썼다. 철저한 대본 분석을 통해 담백한 연기를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유종의미를 거둬서 만족스럽게 생각한다. 작품을 위해 애써주신 감독님과 작가님 그리고 동료 배우와 스태프들도 정말 고생이 많았고 감사 드린다”며 소감을 전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과 대사에 대해서는 “이태(이준 분)를 찾아가 선왕에 대해 이야기하는 장면”이라고 꼽으며 “사가의 사람으로서, 연민과 백성을 책임져야 하는 군왕으로서, 고뇌에 대해 한 번쯤 생각해볼 수 있는 장면으로 긴 여운이 남는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항상 따라다니는 ‘사극 흥행 보증수표’라는 수식어에 대해서는 “캐릭터에 대해서 깊이 고민할 뿐이다”고 겸손함을 보였다.
 
장혁은 극 중 이태와 서로 견제하며 시종일관 대립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이준이라는 배우가 귀가 참 잘 열려있는 후배임을 한 번 더 알게 되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장혁은 앞으로의 활동 계획도 밝혔다 “영화 ‘더 킬러: 죽어도 되는 아이’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영화 홍보와 무대인사를 준비하고 있다. 올해는 다양한 작품으로 시청자와 소통하겠다”고 전했다.
 
박로사 기자 teraros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