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준엽, '세기의 사랑꾼' 칭송받아 마땅한 이유.."죽을 때까지 표현하다 죽겠노라"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3 01:47 수정 2022.06.23 07:11

이지수 기자
 
'유퀴즈온더블록'에 출연한 구준엽.

'유퀴즈온더블록'에 출연한 구준엽.

'유퀴즈온더블록'에 출연한 구준엽.

'유퀴즈온더블록'에 출연한 구준엽.

'유퀴즈온더블록'에 출연한 구준엽.

'유퀴즈온더블록'에 출연한 구준엽.

'유퀴즈온더블록'에 출연한 구준엽.

'유퀴즈온더블록'에 출연한 구준엽.

'유퀴즈온더블록'에 출연한 구준엽.

'유퀴즈온더블록'에 출연한 구준엽.

'유퀴즈온더블록'에 출연한 구준엽.

'유퀴즈온더블록'에 출연한 구준엽.

'유퀴즈온더블록'에 출연한 구준엽.

'유퀴즈온더블록'에 출연한 구준엽.

'유퀴즈온더블록'에 출연한 구준엽.

'유퀴즈온더블록'에 출연한 구준엽.

 
'대만 국민 사위' 구준엽이 20년만에 재회해 결혼까지 이른 서희원과의 만남 풀스토리를 공개해 뜨거운 감동을 안겼다.
 
22일에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이것은 실화다' 특집으로 20년 만에 대만배우 서희원과 다시 만나 결혼에 골인해 화제를 모았던 구준엽이 출연해 지난 3월 결혼식을 치른 후의 일상을 처음으로 털어놨다.
 
이날 구준엽은 "결혼이 언제 좋냐"는 유재석의 질문에 "항상"이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20년 전, 서희원과의 첫 만남을 언급했다. 구준엽은 "내 기억으론 소혜륜씨 콘서트에서 처음 만났다고 생각했다. 근데 희원이 말로는 자긴 그 콘서트에 간 적이 없다고 하더라. 자기는 내가(클론이) 대만에 온 영상을 보고 내 팬이 됐다고 하더라. 이 사람 너무 좋다고 얘기해서 스태프들이 소문을 냈는데, 자리가 마련됐고 나도 거기서 (희원이를) 봤는데 너무 괜찮다고 생각했다"고 떠올렸다.
 
하지만 구준엽은 당시 인기가 많았던 그룹이라, 일 때문에 주위의 압박 때문에라도 이별을 선택해야 했다고. 이와 관련, 구준엽은 "헤어지던 날도 기억난다. 밤새 끌어안고 울었다. 공항까지 데려다줬던 것도 기억난다. 내가 바보 같았다. 내가 감당하기 어려웠던 것 같다. 감당할 수 있었는데"라고 후회을 고백했다.
 
나아가 그는 "헤어지던 날 어디로 도망칠까 그런 생각도 했다. 내가 그렇게 일을 망치면 (클론 강원래) 원래는 어떻게 하나. 내 파트너인데. 그리고 당시 내가 가장이라 부모님 걱정도 했다. 어쩔 수 없이 여기서 그만해야겠다고 생각했다"는 속마음도 밝혔다.
 
하지만 구준엽은 "지금 다시 돌아간다면 헤어지지 않을 것 같다. 다 잃어도 괜찮다고 둘이 뭐라도 못하겠나 하면서 헤어지지 않을 것 같다"며 서희원을 향한 확신을 드러냈다.
 
지난 3월 결혼식을 치른 구준엽은 "서희원의 권유로 결혼 반지를 타투로 했다"며 이 타투를 공개하기도 했다. 또한 서희원의 이름은 물론, 대만의 위도 경도까지 새겼다고. 그는 "닻 있잖아요? 닻, 내 사랑의 정착지를 의미한다"라며 직접 팔뚝에 새긴 타투를 보여줬으며 "저는 시간을 너무 지체했기 때문에 죽을 때까지 표현하다가 죽겠노라"고 선언해 모두를 뭉클하게 만들었다.
 
아울러 "희원이는 사랑이 너무 많다. 같이 있으면 사랑이 막 묻는 느낌이 들 정도로, 거기서 어떡하겠나? 더 사랑해주고 싶지. 감정 조절을 해볼까 밀당을 해볼까, 그런 거 필요 없다. 저는 시간이 없다. 우리 희원이한테 듬뿍 제가 줄 수 있는 사랑은 다 줄 것이다. 나중에 희원이가 흰머리가 나면 더 귀여울 것 같다. 즐겁게 늙어가는 상상을 해보곤 한다"고 밝혀 사랑꾼 면모를 과시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이지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