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파' 김영아, 에코글로벌그룹 새둥지 "든든한 파트너"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02 07:47

조연경 기자
배우 김영아가 에코글로벌그룹에 새 둥지를 틀었다. 
 
에코글로벌그룹 측은 2일 "최근 당사는 김영아 배우와 좋은 인연으로 만나 전속계약을 맺게 됐다"고 전했다. 
 
김영아는 1994년 뮤지컬 ‘가스펠’로 데뷔한 후, 다수의 뮤지컬과 연극 활동에 활발히 참여하며 탄탄한 연기 내공을 쌓아왔다. 이를 바탕으로 대단한단편영화제 배우상, 상록수다문화국제단편영화제 여자연기상 등을 수상했다. 
 
지난 2017년에는 SBS ‘수상한 파트너’를 통해 성공적으로 브라운관에 진출, 이후 드라마 ‘멜로가 체질’ ‘바이트 씨스터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어느 날’ 등에 출연하며 깊이 있는 연기로 개성 강한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또한 남다른 존재감으로 식품, 금융 등 광고계까지 섭렵하며 종횡무진 활약 중이다.  
 
이와 함께 지난 25일 공개 된 넷플릭스 시리즈 ‘소년심판’에서는 변호인 허찬미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완벽한 딕션과 디테일한 감정연기로 차분하면서도 프로페셔널한 면모의 캐릭터 특성을 잘 살려낸 김영아는 "극에 무게감을 더했다"는 호평을 불러일으키며, 독보적인 연기파 배우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에코글로벌그룹 측은 "장르 불문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가진 김영아 배우가 더욱 다양한 영역에서 즐겁고 행복한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당사에서도 든든한 파트너로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에코글로벌그룹과 새로운 앞날을 향해 함께 나아갈 김영아 배우의 향후 행보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