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곡] 효연, EDM 만나 색다른 음색 'DEEP'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6 18:00 수정 2022.05.16 16:37

황지영 기자
※알고 들으면 쓸모있는 신곡. '알쓸신곡'이 오늘의 노래를 소개합니다. 매일 쏟아지는 음원 속에서 모르고 놓치면 후회할 신곡을 추천해드립니다.
SM엔터 제공

SM엔터 제공

소녀시대 효연(HYO)이 EDM 장르로 색다른 매력을 꺼냈다.
 
효연은 16일 첫 미니앨범 'DEEP'(딥)을 발매했다. "첫 미니앨범인 만큼 열심히 준비했으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는 소감과 함께 "이번 음반은 '팔색조'다. 여러 일렉트로닉 장르 음악들이 담겨 있기도 하고, 저의 새롭고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타이틀곡 'DEEP'(딥)은 중독성 강한 후렴이 인상적인 노래다. 'Deep Deep Deep Deep Deep 내게 좀 더 깊이/ 휩 휩 휩 휩 휩 내게 휩쓸리지/ Deep Deep Deep Deep Deep 내게 좀 더 깊이/ 휩 휩 휩 휩 휩 내게 휩쓸리지'라는 구절이 반복된다. '내게 더 깊이 빠진다'는 의미의 'DEEP'과 '휩쓸린다'는 뜻의 접두사 '휩'을 활용해 기억에 오래 남도록 했다는 소속사 설명이다.
 
화려한 일렉트로닉 사운드와 날카로운 클랩 사운드, 다이내믹한 베이스 라인이 어우러진 강렬한 느낌의 EDM 장르 댄스 장르다. 효연의 허스키 보이스가 EDM 안에서 색다른 분위기를 낸다. 묘한 멜로디 전개가 귀를 사로잡는다. 노랫말엔 서로 물고 뜯기는 관계 속에서 점점 더 깊이 얽히고 빠져드는 아슬아슬한 감정을 사냥감을 노리는 포식자의 탐색전에 비유했다. 
 
퍼포먼스에도 자신있는 효연은 "거미줄을 연상시키는 안무처럼 전체적으로 거미 콘셉트를 활용한 퍼포먼스를 준비했다. 안무가 허니제이와 계속 의견을 나누면서 멋진 퍼포먼스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고, 원하던 대로 정말 강렬한 안무가 나왔으니 많이 기대해 주셔도 좋다"고 말했다.
SM엔터 제공

SM엔터 제공

 
앨범에는 '딥' 외에도 팝 댄스, 프로그레시브 하우스, 딥 하우스, 하드 스타일을 접목시킨 싸이트랜스, 뭄바톤, 가볍고 발랄한 느낌의 일렉 팝 등 다양한 일렉트로닉 장르의 곡들이 담겨 있다. 효연은 "대중적인 인기를 얻고 있거나 EDM 마니아들이 좋아하는 장르 등 여러 방향으로 음악적 시도를 해봤다. 또 하나의 도전을 하면서 새로운 컬러를 입었다. 앞으로도 도전하는 모습마다 '다 잘 어울린다'는 말을 듣고 싶다"고 바랐다.
 
황지영 엔터뉴스팀 기자 hwang.jeeyoung1@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